이낙연 “대장동 의혹 쏟아져…민간업체 막대한 이익, 정의롭지 않아”



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다시 비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부산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고 지적한 뒤, “공공이 소유한 토지를 활용해 민간업체가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해선디비

선물디비

해외선물디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