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 원폭 생존자 아들 마음에

나가사키 원폭 생존자 아들 마음에 울리는 바이올린
편집자 주: 이것은 “원자 폭격 바이올린”에 관한 5부작 시리즈의 네 번째 기사입니다. 한때 러시아인이 소유했던 현악기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 원폭 투하에서 살아 남았습니다. 10년 전에 복원되었으며 그 소리는 국경을 넘어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켰습니다.

나가사키

먹튀검증커뮤니티 나가사키 주민 이하라 도요카즈는 키예프에서 열린 공연에서 맨 앞줄에 앉아 일본 소녀들의 합창을 들으며 손수건으로 눈에서 눈물을 닦았다.more news

붉은색과 흰색의 우크라이나 전통 의상을 입은 키예프 나이팅게일 합창단의 10명의 소녀들이 전후 일본에서 유행했던 노래 “나가사키의 종”을 연주했습니다.

“맑은 하늘/너무 아파서 안타까워”라고 노래했다.

2018년은 히바쿠샤 원폭 생존자 생존자 단체 ‘나가사키현 히바쿠샤 테크오 토모노카이'(나가사키현 히바쿠샤 수첩 소지자 협회)의 의장이 ‘우크라이나와 벨로루시’를 방문했을 때였다. 평화를 위한 여행”

Ihara는 또한 우크라이나 국립 체르노빌 박물관에서 열린 합창단 공연과 같은 행사에서 유명한 “원폭 바이올린”을 들었습니다.

20세의 우크라이나 바이올리니스트 일리아 본다렌코(Illia Bondarenko)는 1945년 히로시마 원폭 투하 이후 잔해에서 빠져나와 기적적으로 살아난 바이올린을 연주했습니다.

나가사키

Bondarenko가 우크라이나 북부의 Slavutych에서 연주한 후 두 번째로 연주했을 때 아름답고 잊혀지지 않는 사운드를 전달했습니다.

지휘자 마리아 모로즈(72)는 바이올린 연주가 “(폭탄 테러로) 치명적인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고통과 고통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하라는 이듬해 83세로 사망했다.

모로즈는 “이하라 씨를 알게 된 것이 너무 소중했다. “그는 평생을 평화를 외치며 보냈습니다.”

두 나라는 원자력 재해의 역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은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1986년부터 1989년 사이에 태어난 어린이 864명의 사진이 있는 벽 앞에서 이루어졌다.

그들은 부모가 공장에서 방사능 오염을 청소하기 위해 일하면서 모두 먼 곳으로 대피해야 했습니다.

합창단은 일본과 원전사고 지원활동을 시작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그러나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합창단원들은 국내나 해외로 도피했다.

Moroz는 전쟁이 곧 끝나서 합창단원들이 언젠가 다시 뭉쳐서 함께 노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하라의 64세 아들 카즈히로(Kazuhiro)는 “이 소녀들이 지금 어디에 있고 무엇을 하고 있을지 생각하면 너무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카즈히로는 아버지의 횃불을 들었다. 히바쿠샤의 경험담을 들으며 핵군축에 관심이 있는 젊은이들을 만나면서 아버지가 이끌던 협회에서 일하기로 결심했다.

도요카즈의 뒤를 이어 협회 회장을 맡은 히바쿠샤인 토모나가 마사오(79)는 지난 4월 가즈히로에게 갑자기 “비엔나에 가십니까?”라고 물었다.

그는 6월에 오스트리아 도시에서 열릴 예정인 유엔 핵무기 금지 조약의 첫 번째 당사국 회의에 카즈히로를 초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