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재택 치료 확대…중증화율 · 치명률 감소 고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미리 대비하는 차원에서 재택 치료를 확대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예방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이 감소하는 등 달라진 방역 여건을 고려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


해선디비

선물디비

해외선물디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