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국 “아들 처신은 제 불찰…文 정부 공정 온전히 평가받길”



아들의 입사지원서 관련 논란으로 사퇴하게 된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제 아들이 부적절한 처신을 한 것은 전적으로 제 책임”이라며 “무엇보다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해선디비

선물디비

해외선물디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