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요소수 대란에 여야 따로 없다…정부 비판 미룰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요소수 대란과 관련해 “정부에 책임을 묻거나 비판하는 일은 뒤로 미루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SNS에서 “위기 앞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


해선디비

선물디비

해외선물디비


추천 기사 글